신태용 감독 “김영권·장현수 발탁, 우리 모두 이겨내야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