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이문원의 쇼비즈워치] CJ의 손해 볼 것 없는 기획 ‘프로듀스 48’