순위 경쟁으로 불꽃 튄 최종전, SK-인삼공사 웃고 KCC-전자랜드 울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