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권영준의 독한 평창다이어리] 묵묵히 응원 김연아…시끌벅적 치적쌓기 이기흥 회장