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최정아의 연예 It수다] ‘쌈’ 대신 ‘배움’…김지원의 안전한 선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