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이문원의 쇼비즈워치] 한서희, 논란이 아니라 현상