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토크박스] ‘특별한 경험’ 김민식 “언제 대통령님 공 받아보겠어요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