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윤기백의 싱Sing] 나나·한동근·세븐틴의 활약… 무섭게 떠오르는 '플레디스'